Picture 1.jpg

 

Picture 2.jpg

 

Picture 3.jpg

 

‘동백꽃 필 무렵’ 강하늘이라는 존재만으로도 설득력을 갖게 되는 직진 멜로의 탄생이다.

배우 강하늘이 무모할 정도로 순수한 로맨스로 돌아와 환영받고 있다. 사람 좋아 보이는 순박한 미소에 솔직하고 우직한 성품, 거칠 것 없는 직진 애정표현이 매력적인 캐릭터다. 강하늘 특유의 순수함이 더해지면서 자칫 부담스러울 수도 있을 황용식의 직진 멜로는 시청자들의 응원을 받고 있는 모습이다. 

강하늘이 군 전역 후 처음으로 선택한 복귀작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극본 임상춘, 연출 차영훈)에서 아주 매력적인 캐릭터를 그려내고 있다. 강하늘이어서 가능했던 캐릭터 표현법이 아닌가 싶을 정도로 그와 싱크로율이 높았다. 적당히 웃기고 설레고 진지해서 더 매력적인 강하늘의 복귀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109&aid=00040954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