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지난 주 50년 만에 ‘첫 독립’ 선언을 한 정석용이 독립 2년차 선배인 원희의 집을 방문해 눈길을 모았다. 이에 원희는 ‘독립 신생아’ 석용 앞에서 선배美를 뽐내며 나름 독립에 대한 노하우를 전수하고자 애썼다.

하지만, 독립 선배 원희의 선배美는 금세 추락하고 말았다. 그 흔한 믹서기와 휴대용 버너조차 사용할 줄 모르는 원희의 모습에 석용이 잔뜩 실망을 하고 만 것.

심지어 원희는 관리가 전혀 안 된 충격적인 집 상태를 석용에게 들켜버리는 사태까지 발생해 석용을 기겁하게 만들었다. 낱낱이 드러난 원희의 심각한 집 상태에 母벤져스 역시 비명을 지르며 발칵 뒤집어졌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609&aid=00001420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