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31일 첫 방송되는 tvN 새 수목드라마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극본 노혜영 고내리, 연출 민진기, 이하 ‘악마가(歌)’) 제작진은 소울 충만한 아티스트부터 보기만 해도 웃음을 유발하는 모습까지, 정경호의 ‘반전 매력 3종 세트’를 공개해 기대감에 불을 지핀다.

‘악마가’는 악마에게 영혼을 판 스타 작곡가 하립(정경호 분)이 계약 만료를 앞두고 인생을 건 일생일대 게임을 펼치는 영혼 담보 코믹 판타지다. 자신이 누렸던 성공이 한 소녀의 재능과 인생을 빼앗아 얻은 것임을 알게 된 하립이 소녀와 자신, 그리고 주변의 삶을 회복시키며 삶의 정수를 깨닫는 이야기를 그린다. 괴테의 고전 명작 ‘파우스트’를 모티브로 한 판타지적 설정 위에 현실적인 이야기를 녹여내며 차원이 다른 드라마의 탄생을 예고한다. 전작의 색을 완벽하게 지우고 ‘영혼의 갑을관계’로 돌아온 정경호, 박성웅의 연기 변신은 드라마 팬들의 설렘을 자극하고 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382&aid=00007479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