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Picture 3.jpg

 

개그맨 이승윤의 매니저 강현석이 채무 논란을 시인하며 공개적으로 사과를 전한데 이어, 그가 촬영한 광고까지 삭제됐다. 지난해 처음으로 방송에 출연한 후 연예인 못지않은 인기를 누린 강현석은 60만 원이라는 액수에 발목을 잡히게 되었다.

지난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 중인 K씨'에게 60만 원가량을 빌려줬으나 그가 제때 갚지 않았으며 채무 관계가 생긴 뒤에는 연락을 끊기까지 했다는 폭로글이 게재됐다. 해당 글쓴이는 K에게 소송을 걸 것이라는 내용의 문자를 보내자 "언제 우리가 뭘 쓰고 빌려줬냐. 처음 빌려줄 때 언제까지 갚으라고 말은 했냐"고 답하며 적절치 않은 태도를 취했다고 분개했다. 또한 돈은 돌려 받았으나 진심어린 사과를 받지 못했다고 전했다.

이 누리꾼이 '전참시'에 출연 중인 매니저 K라고 특정 짓자 많은 누리꾼은 이승윤의 매니저 강현석이 해당 논란의 주인공이 아니냐고 추측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477&aid=00001918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