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12일 방송된 KBS2 '99억의 여자'에서는 그날밤의 진실을 묻는 강태우(김강우 분)에게 "모르는 일"이라고 딱 잡아 떼는 정서연(조여정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정서연은 강태우의 경찰 신분이 위조된 것임을 눈치채기도. 하지만 강태우는 이재훈(이지훈 분)이 돈가방을 어디에 숨겼는지 알고 있음을 흘리며 "당신 찾는 놈들 꽤 위험하다. 내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명함 한 장을 남겼다.

한편 이재훈(이지훈 분)은 자신의 살인미수죄를 덮기 위해 사람을 고용하고자 했다. 이재훈은 조부장을 은밀히 불러내곤 "예전에 돈 1-2천만 쥐어주면 물불 안 가리는 애 안다고 하지 않았냐. 믿을만한 거냐. 뒤탈은 없느냐."고 물었다. 이재훈은 "걔네들은 목돈만 받고 중국 가버리면 그만."이라는 조부장의 말에 비열한 미소를 지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112&aid=00032459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