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따뜻하고 유쾌한 ‘편애’를 보여준 MBC ‘편애중계’가 첫 방송부터 시청자들의 마음 속 ‘최애’ 예능으로 등극했다.

5일 첫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편애중계’는 1부 3.6%, 2부 2.9%(닐슨 코리아 수도권 가구 기준)를 기록, 순간 최고 시청률 4.5%를 기록하며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이날 방송은 서장훈, 붐, 안정환, 김성주, 김병현, 김제동의 제안으로 성사된 연애 못하는 지인 특집으로 꾸며졌다. 그 어느 때보다 리얼했던 농구, 축구, 야구팀의 몰입도는 박진감 넘치는 재미를 선사, 시청자들 또한 치열한 응원 대결에 후끈 달아오르게 만들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109&aid=00041153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