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마냥 유쾌하기만 할 것 같은 유해진은 촬영 현장에선 예상했던 것과는 전혀 다른 모습이라 주위 사람들이 말한다. 실제 어떤 이들은 유해진을 '예민한 배우'라 얘기하기도 한다.

유해진은 이같은 평가에 "생각보다 낯가림이 심해 그런지 무뚝뚝한 면이 있다. '그렇게 볼 수 있겠구나' 했는데 사실 그런게 있다"고 운을 뗐다. 유해진은 "현장에서 내 일 아니면 회사 일을 할 때도 그렇고 조금 예민한 부분이 있다. 그러면 늘 이러진 않는 것 같다. 비교적 그렇지 않으려 노력한다. 그렇다고 해서 현장에서 순간 기분 좋자고 해서 그렇게 하고서 큰 것을 놓치면 돌이킬 수 없다. 그러니까 예민할 수밖에 없다"며 "허허실실하다보니 '이거 놓친 거 아니야?' 하고 그 시간이 돌아오지 않는다. 그런 부분에서 예민할 수밖에 없다"고 털어놨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609&aid=00001561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