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 중간 차선에서 한 20대 여배우가 차에서 내렸다 택시와 승용차에 잇따라 치여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7일 세계일보가 보도했다. 이 여성은 아침드라마 등에 출연하는 배우인 것으로 알려졌다.

보도에 따르면, 경기 김포경찰서는 교통사고처리특례법상 치사 혐의로 택시기사 A(56)씨와 올란도 승용차 운전자 B(73)씨를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고 이날 밝혔다.

A씨와 B씨는 전날 오전 3시50분쯤 김포시 고촌읍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 서울 방향 김포공항IC 인근에서 정차 중인 벤츠 C200 승용차 밖에 나와 있던 C(28·여)씨를 차로 연이어 들이받아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C씨는 조수석에 남편을 태우고 차량을 몰고 가다 남편이 급하게 화장실을 찾자 비상등을 켜고 2차로에 차를 세웠던 것으로 조사됐다고 세계일보는 전했다.

C씨의 남편은 경찰에서 “인근 화단에서 볼일을 본 뒤 차에 돌아와 보니 사고가 나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117&aid=00032124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