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8일 밤 설리는 지인들과의 술자리에서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설리는 노브라에 블랙 나시와 가디건을 입고 있었다. 특히 설리는 만취 상태로 보였으며 눈이 풀려있는 모습이었다.

라이브 방송에는 약 1만 4천여 명의 팬들이 몰렸고, 설리는 댓글로 달리는 질문에 답하기 시작했다.

다수의 네티즌들은 "왜 속옷을 입지 않냐" "노브라로 당당할 수 있는 이유를 알려달라"고 질문했고, 평소에도 브래지어를 착용하지 않은 사진을 당당하게 공개해왔던 설리는 "날 걱정하는 건가? 날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시선 강간하는 사람들이 더 싫다"라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설리는 식당에서 일어나 춤을 추는가 하면, 촬영용이라며 다양한 눈빛을 쏘는 등 즉흥적인 모습을 보였다. 특히 설리는 자신의 행동에 일부 팬들이 걱정의 댓글을 남기자 "X친다"며 방송을 종료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076&aid=00034015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