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 (1).jpg

 

15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태백에서 금강까지 - 씨름의 희열'(이하 '씨름의 희열') 11회에서 이승호, 김기수, 손희찬이 파이널에 진출했다. 이로써 4라운드와 패자부활전이 모두 끝났고 파이널 라운드 '태극장사결정전' 8강 대진표도 정해졌다.

이날 4라운드 직행 마지막 티켓이 걸린 제6경기는 이승호와 박정우의 대결이었다. 이승호의 우세가 점쳐졌지만, 박정우는 첫째 판에서 들배지기로 승리했다. 이승호는 두 번째 판에서도 안다리 기술에 쓰러지며 경기를 내주는 듯 했지만 박정우의 무릎 보호대가 지면에 먼저 닿으며 극적으로 기사회생했다. 세 번째 판은 장외까지 가는 치열한 접전 끝 이승호가 승리했다.

이어 마지막 2장의 파이널 라운드 티켓을 놓고 4라운드에서 패했던 선수들의 패자부활전이 진행됐다. 당초 제1경기에서 격돌할 예정이었던 허선행과 이준호는 앞선 경기에서 당한 부상으로 인해 기권을 결정, 제2경기와 제3경기에서 승리한 선수가 파이널 라운드에 진출하게 됐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629&aid=00000152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