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오는 15일 방송될 JTBC ‘양식의 양식’(기획 송원섭, 연출 한경훈, 제작 JTBC/히스토리 채널) 3회에서 백종원이 반박 할 수 없는 팩트와 예리한 입담 어택으로 미식 논객들을 뜨끔하게 만든다.

백반 탐구를 위해 모인 백종원, 최강창민, 정재찬, 유현준, 채사장은 백반집이 점점 사라져가는 안타까운 상황에 대해 고민해본다. 그중 백종원은 백반집 운영이 어려워질 수밖에 없는 정확한 이유를 들며 요식업자로서 느끼는 공감과 현실적인 충고를 건넨다고.      

또한 백종원은 고깃집에서도 엿볼 수 있는 한국인의 밥 사랑을 예로 들며 모두의 고개를 끄덕이게 만든다. 특히 “고깃집에서 제일 무서운 친구는요”라며 밥 사랑 때문에 생긴 고깃집을 함께 가면 억울할 친구의 유형을 공개해 멤버들의 격한 공감을 일으킨다. 잠자코 듣던 최강창민은 조심스럽게 손을 들어 자진 신고를 하는 웃픈 상황도 벌어졌다는 후문이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109&aid=00041352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