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자전차왕 엄복동' 김유성 감독이 '제39회 황금촬영상' 신인감독상의 주인공이 됐다.

25일 오후 서울 중구 밀레니엄 서울힐튼에선 '제39회 황금촬영상 영화제'(2019) 시상식이 열린 가운데 김유성 감독은 신인감독상의 주인공으로 호명되자 "영화를 만들면서 부침이 참 많았다. 제가 빼어나서 받는다기보다 격려의 의미로 이 상을 주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촬영감독님께 감사의 말씀 드리고 더 좋은 작품으로 찾아뵙겠다"고 덧붙였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009&aid=00043989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