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eg

 

조여정이 영화 '기생충' 작품 선택 이유를 밝혀 이목을 모으고 있다.

최근 방송된 KBS 2TV '연예가 중계'에서는 '기생충'으로 돌아온 배우 조여정 인터뷰 내용이 안방을 찾아갔다.

이날 조여정은 '기생충' 속 자신이 맡은 연교 역에 대해 "표현이나 반응은 풍부한데 생각이 되게 심플하다. 다른 사람의 말도 너무 잘 믿는 역할"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봉준호 감독과 호흡을 맞춘 소감에 대해선 "너무 좋으니까 하고 싶으니까 역할이 작아도 무조건 해야겠다 생각했다"면서 "왜 배우들이 같이 작품을 하고 싶어하는 감독님인지 알게 됐다"고 얘기했다.

이어 "(봉 감독이) 배우가 생각하지 못하는 부분들을 떠올리게 해주셔서 '왜 나는 여태 이런 것도 생각 못했지'란 생각이 들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