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배우 윤세아가 'SKY 캐슬' 이후 후속작을 선택했다.

한 드라마국 관계자는 9일 일간스포츠에 "윤세아가 tvN 새 토일극 '날 녹여줘' 주연으로 캐스팅됐다"고 밝혔다.

윤세아는 극중 지창욱의 첫사랑이자 아나운서 나하영을 연기한다. 20년 전 지창욱(마동찬)이 제작한 방송 프로그램에서 내레이션을 담당하는 아나운서로 만나 결혼까지 약속한 사이. 순수함과 열정이 있던 20년 전과 달리 성공밖에 모르는 차갑고 냉정한 속물로 변해버렸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241&aid=00029110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