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폐암 투병을 해오던 배우 이일재가 5일 숨을 거뒀다. 향년 59세.

연예계 관계자에 따르면 이일재는 이날 새벽 입원해있던 서울 서초구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호스피스 병동에서 가족이 지켜보는 가운데 눈을 감았다.

이일재는 폐암 투병 중이었다. 지난해 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폐암 4기 판정을 받은 사실을 밝힌 바 있다. 그는 당시 방송에서 폐암 진단 이후 주변에 걱정을 끼치는 게 싫어서 투병 사실을 알리지 않았으며, 암을 극복한 후 다시 열심히 활동하고 싶다는 강렬한 의지를 드러내 동료들과 시청자들의 응원을 받았다. 건강 회복에 대한 의지가 강했지만 끝내 눈을 감았다.


https://entertain.naver.com/ranking/read?oid=018&aid=00043468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