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3년 전 음주단속에 걸리고도 그냥 넘어간 FT아일랜드 최종훈이 반성은 커녕 뻔뻔하게 행동한 것으로 확인됐다.

FNC엔터테인먼트는 14일 '최종훈은 2016년 2월 서울 이태원에서 경찰의 음주단속에 걸려 250만원의 벌금과 100일 면허정지 처분을 받고 이를 이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건은 당시 최종훈이 승리·정준영 등과 있는 모바일 메신저 대화방에 이 같은 사실을 알렸고 그 내용이 남아있어 알려졌다. 경찰과 유착 관계까지 번지며 일이 커졌다.

문제는 3년 전 음주운전에 걸려놓고도 곧바로 승리와 대만으로 건너 가 클럽에서 아무렇지 않게 즐겼다는게 확인됐다. 2016년 3월 승리의 인스타그램에는 최종훈과 대만 클럽에서 찍은 사진이 있다. 당시 대만 매체도 '휴가차 대만을 방문한 승리가 유명 클럽에서 대만 걸그룹 멤버·FT아일랜드 최종훈 등과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고 보도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241&aid=0002890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