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Picture 3.jpg

 

Picture 4.jpg

 

Picture 5.jpg

 

Picture 6.jpg

 

Picture 7.jpg

 

Picture 8.jpg

 

Picture 9.jpg

 

Picture 10.jpg

 

‘국민 조카’ 꿀벌이가 랜선 이모·삼촌들은 물론 현장의 사랑까지 독차지하고 있다.

tvN 불금시리즈 ‘막돼먹은 영애씨17’(극본 한설희 백지현 홍보희, 연출 한상재, 이하 ‘막영애17’)측은 13일, ‘큐티뽀짝’ 매력을 발산하며 극의 깨알 같은 재미를 선사하는 일등공신 꿀벌이와 ‘막영애’ 군단의 화기애애한 비하인드 컷을 공개해 시선을 사로잡는다.

‘막영애17’은 사이다 웃음과 공감을 선사하며 ‘불금’ 고정픽으로 사랑받고 있다. 변함없는 인기 비결은 역시 연기 고수들의 끈끈한 팀워크. 이제 눈빛만 봐도 통하는 배우들의 시너지가 오랜 세월에도 빛을 발하는 웃음으로 시청자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하고 있다. 치명적인 귀여움을 장착한 ‘허니~’ 꿀벌이도 성인 배우들 못지않은 신스틸러. 배우들과의 남다른 케미로 적재적소 웃음을 유발하는 ‘타이밍 천재’ 꿀벌이의 활약은 수많은 랜선 이모·삼촌들을 양성하며 ‘국민조카’로 등극했다.

이날 공개된 비하인드 사진에는 배우들의 사랑을 듬뿍 받고 있는 ‘꿀벌이’ 헌이의 모습이 담겨있다. 김현숙과 이승준은 극 중 엄마, 아빠답게 현실에서도 꿀벌이를 향한 애정이 가득하다. 쉬는 시간에도 다정하게 눈을 맞추거나, 언제 어디서나 조그마한 손을 잡아주며 교감을 나누는 모습. 바쁘게 돌아가는 촬영현장 속 꿀벌이가 적응할 수 있도록 애를 쓰는 두 사람의 노력이 고스란히 느껴진다. 김현숙과 눈을 맞추며 특급 애교를 펼치는 꿀벌이의 모습도 보는 이들의 마음을 사르르 녹인다.

또 다른 사진 속 촬영장 곳곳에 침투한 ‘꿀벌이 매직’은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만드는 원동력. 거울을 활용한 ‘까꿍’ 놀이부터 손가락 장난 중인 이승준과 고세원은 꿀벌이의 놀이 담당이다. 장난감으로 꿀벌이의 시선을 사로잡은 연제형 역시 보기만 해도 훈훈한 분위기로 미소를 자아낸다. 승준의 독박육아 첫날 사방팔방으로 돌아다니며 삼촌 규한의 양말을 잡는 명연기를 펼치는가 하면, 감기에 걸린 승준이 기저귀를 갈아주려는 대목에서도 적절하게 울어주는 센스까지. 타이밍을 아는 꿀벌이와 배우들의 시너지는 촬영장에서의 끊임없는 교감에서 탄생한 것.

‘막영애17’ 제작진은 “꿀벌이가 편안한 환경에서 촬영할 수 있도록 배우들이 애정을 쏟고 있다. 현장에서 자연스럽게 녹아든 꿀벌이와 배우들의 케미가 적재적소 재밌는 장면을 만들어 내는 것”이라며 “앞으로의 활약도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12년이라는 세월 동안 대한민국 최장수 시즌제 드라마로 일궈낸 드림팀의 하드캐리는 여전히 빛나는 웃음과 ‘꿀잼’을 제조하고 있다. 우여곡절 끝에 낙원사로 컴백한 ‘워킹맘’ 영애의 파란만장 오피스 스토리는 물론, 육아 휴직을 선언한 승준의 육아활투극은 이전 시즌과 또 다른 웃음과 공감을 선사했다. 지난 방송에서는 라 부장(라미란 분)이 그간 숨겨왔던 이혼 사실도 밝혀졌다. ‘워킹맘’으로 돌아온 영애와 새 사장 보석(정보석 분)을 비롯해 ‘막영애’ 시리즈에도 새로운 변화가 찾아온 만큼, 앞으로 펼쳐질 이야기에도 기대가 쏠린다.

한편, tvN 불금시리즈 ‘막돼먹은 영애씨17’ 6화는 오는 15일(금) 밤 11시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