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Picture 3.jpg

 

Picture 4.jpg

 

Picture 5.jpg

 

Picture 6.jpg

 

29일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 주변은 평일인데도 오전부터 사람들이 몰렸다. 사람들은 주경기장 주변을 돌며 기념사진을 찍었고, 자신들이 손수 만든 굿즈(상품)를 무료로 나눠주기도 하며 이날 오후 6시30분 주경기장에서 열릴 행사를 기다렸다. 수많은 사람들의 고대 끝에 개최된 행사는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월드 투어 ‘러브 유어셀프: 스피크 유어셀프’ 마지막 공연이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8월 서울 공연으로 시작해 1년 2개월 동안 이어진 월드 투어를 이날 마무리했다.

이날 잠실은 ‘BTS공화국’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주경기장과 주변에 머문 사람 대부분은 방탄소년단의 열성 팬들인 ‘아미’였다. 이들은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마련한 이벤트존에서 길게 줄을 서는 등 공연 시작 전부터 방탄소년단에 빠져들었다. 회사원 위모(28)씨는 “지난해 8월 첫 콘서트 관람을 시작으로 방탄소년단의 다큐멘터리 영화 ‘브링 더 솔: 더 무비’까지 봤기에, 이번 공연은 꼭 함께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https://news.v.daum.net/v/201910300442267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