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한 청취자는 "'맛있는 녀석들' 촬영할 때 맛 없는 음식 나오면 어떡하는가?"라고 물었다. 유민상은 "그냥 솔직하게 표현한다. 사찰음식 편을 보시면 난 계속 투덜거리고 있다. 김준현 씨 역시 처음엔 '풀도 맛있다'고 말하더니 '이건 너무 풀이다'고 포기하더라"라고 폭로했다.

또 다른 청취자는 "'맛있는 녀석들' 촬영 끝내고 회식을 또 가는가?"라고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 김민경은 "안 간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나 유민상이 계속 따져 묻자 결국 "또 회식 간다"고 실토해 좌중의 웃음을 자아냈다.

유민상은 "스태프들을 위해 가는 경우가 많다. 처음엔 술만 마셔야겠다고 생각하는데 나중에 음식이 눈 앞에 있으니까 먹게 되더라"라고 털어놨다.


https://entertain.v.daum.net/v/20191008172841164#n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