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5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봄밤' 9,10회에서는 이정인(한지민 분)이 유지호(정해인 분)에 다가가는 모습이 담겼다. 유지호는 이정인에 "어떤 것도 바라지 않을 테니까 정인 씨만 볼 수 있게 허락해달라. 절대 안 들키겠다"고 고백했고, 이정인은 "그건 아니다"라고 말을 끊었다. 유지호는 "정인 씨한테 안 들키겠다. 보고 싶어서 갔다. 그런데 기석이 형을 보는 순간 해선 안될 행동을 하면 안 된다고 누군가 알려주는 것 같았다"고 털어놨다. 이에 이정인은 "지호 씨는 언제든 원할 때 날 보면 되는데 그럼 난 어떻게 하냐. 나도 허락 받고 지호 씨 몰래 훔쳐보고 다녀야 하냐"며 "왜 당신 생각만 하냐. 이렇게 이기적인 사람이었냐"고 쏘아 붙였다. 그 때 권기석(김준한 분)이 이정인에 전화를 걸었지만 이정인은 받지 않았다. 이정인을 데려다 준 뒤, 유지호는 "그만해야겠다. 이대로 가다간 정인 씨도 한 순간 때문에 많은 걸 잃게 될 거다. 내 이기심이다"라며 "다신 없을 수 없었던 감정들에 취했던 것 같다"고 마음을 접었다.

이정인은 권기석과의 식사 도중 남시훈(이무생 분)의 이야기를 꺼냈다. "같이 보자고 하더라"라는 말에 이정인은 "괜히 뭐하러 만나냐"고 선을 그었고, 이야기 주제는 또 결혼으로 흘러갔다. 권기석은 "정말 결혼하기 싫으냐"고 물었고 또 싸움으로 이어지자 이정인은 "이제 나는 오빠 얼굴 보는 게 겁부터 난다"고 토로했다. 권기석은 "뭐 어쩌자는 거냐. 결혼 안 하면 될 거 아니냐. 네가 원하는 게 그거 아니냐"고 따졌고 이정인은 "오빠 집에서 날 어떻게 생각하는 지 뻔히 안다. 날 원치 않는 거 아는데 즐겁게 얘기할 수 있냐. 정말 결혼할 마음이 있긴 하냐"며 오열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076&aid=00034258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