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2).jpg

 

 그룹 빅뱅 멤버 대성(30·본명 강대성) 소유의 강남 건물에 대해 경찰이 올해 초 마약 관련 내사를 진행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건물에 여성 도우미 불법 고용, 유흥주점 운영 등 불법 영업이 적발되고 성매매 의혹까지 일고 있는 가운데 '마약 첩보'도 있었던 것으로 확인돼 파장은 커질 전망이다.

29일 서울지방경찰청과 서울 강남경찰서 등에 따르면 경찰은 올해 초 대성이 건물주인 강남구 논현동 소재 건물에서 '해외에서 들여온 마약을 고객들이 투약한다'라는 내용의 첩보를 입수하고 내사를 진행했다.


https://entertain.v.daum.net/v/201907280503002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