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내일(23일) 방송되는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동대문 고급자 한혜연과 입문자 화사가 패션 아이템을 고르기 위한 끝없는 쇼핑으로 이목을 끈다.

이날 두 사람은 화사의 패션에 대한 고민을 해결해주기 위해 액세서리의 성지 동대문 부자재 상가를 찾는다. 끝도 없이 펼쳐져 있는 화려한 상점은 그녀들의 쇼핑 열정을 자극, 이들은 폭풍 소비를 부르는 유혹에 빠진다고 해 웃음을 폭발시킨다.

특히 두 사람은 독특한 결제방법으로 보는 즐거움까지 덧붙인다. 번갈아 가며 돈을 내기로 했지만 한 명에게만 높은 가격이 나온다고. 과연 나쁜 운으로 지갑을 강제 오픈할 사람은 누구일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468&aid=00005518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