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MBC ‘복면가왕’이 미국과 유럽을 넘어 전 세계로 뻗어 나간다.

지난달 27일(이하 현지시각) 첫 방송을 내보낸 독일판 복면가왕이 타겟(14-49세) 시청 점유율 20.7%, 시청자수 146만 명의 당일 압도적인 1위로 성공적인 데뷔전을 치렀다. 아시아와 미주에 이어 유럽에서 최초로 제작된 독일판 복면가왕은 독일 민영방송사 프로지벤(Pro Sieben)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되었으며, 실시간 SMS와 인터넷 투표로 시청자의 의견을 적극 반영했다. 총 6회 방영분 중 첫 회에 10명의 복면 가수가 등장했으며, 의상 한 벌 당 평균 1만5000유로(약 2000만 원)의 비용을 들여 제작했다. 해당 방송사에서 2011년 이후 프로그램 첫 회 시청성과가 가장 좋은 프로그램으로, 복면 가수의 정체를 두고 SNS에서도 뜨거운 반향을 일으켰다. 독일판 복면가왕의 공연 및 첫 번째 복면 가수 공개 영상은 유튜브 채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382&aid=0000742975



독일판 복면가왕 복면 수준

Picture 1.jpg

 

Picture 2.jpg

 

Picture 3.jpg

 

Picture 4.jpg

 

Picture 5.jpg

 

Picture 6.jpg

 

Picture 7.jpg

 

Picture 8.jpg

 

Picture 9.jpg

 

Picture 10.jpg

 

Picture 11.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