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eg

 

Picture 2.jpeg

 

Picture 3.jpeg

 

Picture 4.jpeg

 

Picture 5.jpeg

 

Picture 6.jpeg

 

Picture 7.jpeg

 

Picture 8.jpeg

 

Picture 9.jpeg

 

Picture 10.jpeg

 

Picture 11.jpeg

 

Picture 12.jpeg

 

Picture 13.jpeg

 

Picture 14.jpeg

 

Picture 15.jpeg

 

Picture 16.jpeg

 

Picture 17.jpeg

 

Picture 18.jpeg

 

Picture 19.jpeg

 

Picture 20.jpeg

 

Picture 21.jpeg

 

Picture 22.jpeg

 

Picture 23.jpeg

 

Picture 24.jpeg

 

Picture 25.jpeg

 

Picture 26.jpeg

 

Picture 27.jpeg

 

Picture 28.jpeg

 

Picture 29.jpeg

 

Picture 30.jpeg

 

Picture 31.jpeg

 

Picture 32.jpeg

 

Picture 33.jpeg

 

Picture 34.jpeg

 

Picture 35.jpeg

 

Picture 36.jpeg

 

Picture 37.jpeg

 

Picture 38.jpeg

 

Picture 39.jpeg

 

Picture 40.jpeg

 

Picture 41.jpeg

 

Picture 42.jpeg

 

Picture 43.jpeg

 

Picture 44.jpeg

 

Picture 45.jpeg

 

Picture 46.jpeg

 

Picture 47.jpeg

 

Picture 48.jpeg

 

Picture 49.jpeg

 

Picture 50.jpeg

 

Picture 51.jpeg

 

Picture 52.jpeg

 

Picture 53.jpeg

 

Picture 54.jpeg

 

Picture 55.jpeg

 

Picture 56.jpeg

 

Picture 57.jpeg

 

Picture 58.jpeg

 

Picture 59.jpeg

 

Picture 60.jpeg

 

Picture 61.jpeg

 

Picture 62.jpeg

 

Picture 63.jpeg

 

Picture 64.jpeg

 

Picture 65.jpeg

 

Picture 66.jpeg

 

Picture 67.jpeg

 

Picture 68.jpeg

 

Picture 69.jpeg

 

Picture 70.jpeg

 

Picture 71.jpeg

 

Picture 72.jpeg

 

Picture 73.jpeg

 

Picture 74.jpeg

 

Picture 75.jpeg

 

아카데미 4관왕에 등극한 영화 ‘기생충'의 주역들이 12일 새벽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앞서 지난 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LA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기생충'은 외국어(비영어) 영화로는 처음으로 최우수 작품상을 받았고, 감독상, 각본상, 국제장편영화상까지 무려 4관왕으로 최다 수상작이 돼 92년 아카데미 역사를 새로 썼다. 한국 영화가 아카데미 후보에 올라 트로피까지 거머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시상식 직후, 스케줄로 인해 먼저 한국으로 출발한 이정은을 제외한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장혜진, 최우식, 박명훈, 박소담을 비롯해 제작사 바른손이앤에이 곽신애 대표, 한진원 작가, 이하준 미술감독, 양진모 편집감독 등이 같은 비행기를 타고 돌아왔다.
목록스크랩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