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리미트리스 멤버 장문복의 전여친이라고 주장하는 한 네티즌이 장문복의 실체에 대해 폭로하는 글을 올려 논란이 일었다.

지난 1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장X복 전여자친구입니다"라는 제목과 함께 장문의 글이 게재됐다.

장문복의 전여자친구라고 주장한 글쓴이는 장문복의 실체를 밝히고자 글을 적게 됐다고 밝혔다.
 

Picture 3.jpg

 

지난해 10월말부터 최근까지 장문복과 만남을 이어왔다고 밝힌 글쓴이는 "10월 초 지인들과의 술자리에서 우연히 장문복을 알게됐다. 지인들이 잠시 자리를 비워 술집에 단둘이 남아있을때 옆자리에 앉아있던 장문복은 제 풀린 신발끈을 보며 신발끈이 풀렸다면서 등쪽으로 손을 올려 '다른곳을 풀러버릴까'라는 말을 했다"면서 "지인들이 오고나서도 계속 기대며 어깨동무는 물론 허리에도 손을 감싸는 등 접촉을 시도해 최대한 거리를 두려했지만 옆까지 따라앉아 별다른 저항을 하지 못한채 술자리는 끝났고 사과 또한 받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그리고 몇일 후 장문복과 연락처를 교환하고 호감이 생겨 연락하게 된 글쓴이는 3번째 만남에 지인들과 에어비앤비를 빌려 술자리를 갖게 됐다고 알렸다.

글쓴이는 "장문복은 단 둘이 남았을때 키스에 이어 관계까지 요구했다. 사귀는 사이가 아니면 하고싶지 않다고 거절 의사를 표현하자 장문복은 사귀자며 관계를 요구해 당시 호감이 있던 저는 사귀기로 하고 관계를 했다"고 말하면서 "이후 장문복은 피곤해서 잠든 내게 늘 관계를 요구하고 자기 XX가 불쌍하지 않냐는 말도 서슴치 않게 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장문복은 자신과 만나면서 용돈을 요구해 보내준 적도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어느날 비밀번호가 풀린 장문복 핸드폰을 보게 됐고 그 안에는 모르는 내용이 대부분이었다. 제 생일엔 지인에게 등떠밀려 케이크 하나가 다였지만 다른 여자들 생일은 기프티콘으로 챙겨주고 있었다. 또한 크리스마스 콘서트에 다른 여성은 초대하지 않았다고 말했으나 수많은 여성들에게 콘서트를 초대한 카톡 내용이 있었다"고 폭로했다.

글쓴이는 "장문복은 핸드폰 내용에 관해 묻자 "다른 의도는 없었다", "미안해" 등 성의없는 태도를 보여 당장 우리집에서 나가라고 얘기했다. 그러자 제게 선물로 준 앨범과 팬이라고 말했던 가수 씨디를 챙겨 나가버렸다. 헤어지자는 뜻이냐고 연락하자 '나가라면서'라는 카톡을 마지막으로 연락두절됐다"고 전했다.

끝으로 글쓴이는 "일반인으로 이 글을 적는데 많은 용기가 필요했다. 나같은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았으면 해서 적게 됐다. 거짓이 아닌 진실만을 적었다"라고 남겼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어리숙하거나 친숙하게 이미지메이킹하는 연예인들 못 믿겠다", "한심하다", "이게 뭔일이야", "가만히 있으면 싫어할 이유를 만들어준다"등의 반응을 보이며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한편 지난해 7월 데뷔한 리미트리스는 ‘슈퍼스타K2’와 ‘프로듀스 101’ 시즌2(이하 ‘프듀2’) 출신 장문복을 필두로 ‘프듀2’ 출신 에이엠(A.M)과 윤희석, JTBC ‘믹스나인’ 출신 레이찬(Raychan)까지 4인조로 첫 발걸음을 뗐다. 이후 씨아이와 제이진이 새 멤버로 합류하며 6인조로 재정비후 첫 번째 미니앨범 ‘Wish Wish(위시 위시)’를 발매하며 활발한 음악 활동을 펼쳤다.


https://news.nate.com/view/20200212n00701?list=edit&cate=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