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8월 24일(현지시간) 엔터테인먼트 투나잇에 따르면 배우 안젤리나 졸리는 장남 매덕스를 한국에 두고 가는 날 눈물을 쏟았다고 인터뷰했다.

D23 엑스포에서 영화 프로모션을 진행하며 취재진을 만난 안젤리나 졸리는 연세대학교에서 대학생활을 시작하는 18세 아들과 작별인사를 한 것에 대한 심경을 드러냈다.

안젤리나 졸리는 "매덕스랑 헤어질 때 속으로 '볼썽사납게 울어서 네 아이를 창피하게 만들고 있어'라고 생각했다"며 "공항에서 헤어지며 한 여섯번은 돌아본 것 같다. 매덕스는 내가 계속 돌아볼 것을 알고 계속 손을 흔들었다. 내가 쉽게 떠나지 못한다는 걸 알고 있었을 것"이라고 공항에서의 모습을 공개했다.


https://n.news.naver.com/entertain/article/609/00001609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