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Picture 3.jpg

 

26일 밤 방송된 tvN ‘강식당3’ 3회에서는 멤버들이 마지막 영업에 나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본격 영업 전 제작진은 “마지막 영업이니 분식과 양식 상관없이 멤버들이 하고 싶은 요리를 하라”고 제안했다. 후보에는 이전 시즌의 요리까지 모두 포함됐다.

강호동은 “하고 싶은 요리만 하는 거구나. 하고 싶으면 다 하고”라고 했고 이수근은 “입 조심해라”라고 싹둑 잘랐다. 강호동은 비빔국수와 강돼파를 선택했다. 안재현은 튀김을 곁들인 매운 떡볶이와 짜무라이스를, 피오는 “김치밥을 하면서 형들을 도와주는 게 맞을 것 같다”면서 김치밥을 선택했다. 규현은 피자에 직접 만든 고구마 무스를 추가했다. 이수근은 “설거지는 셀프 어떠냐. 손님들이 셀프 설거지를 하는 것”이라고 농담했고 은지원은 “요리도 셀프로 하라고 하지 왜”라고 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382&aid=00007498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