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기생충’이 아카데미 각본상을 수상했다. 아카데미 92년 역사상 한국영화뿐 아니라 아시아 영화 최초 수상하며 아카데미 역사를 다시 썼다.

9일(미국 현지시간)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공동 각본가 한진원 작가와 수상 무대에 오른 봉준호 감독은 트로피를 들어올리며 “땡큐, 그레이트 오너(감사합니다, 큰 영광입니다)”란 수상소감으로 갈채를 끌어냈다. 봉 감독은 “시나리오를 쓴다는 게 사실 고독하고 외로운 작업이다. 국가를 대표해서 시나리오 쓰는 건 아니지만, 한국의 첫 수상이다”이라며 “저희의 대사를 멋진 화면에 옮겨준 배우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지난달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 수상 때 “자막의 1인치 장벽을 뛰어넘으면 훨씬 더 많은 영화를 즐길 수 있다”는 그의 소감이 미국 현지에서 어록이 된 데 이어서다.



https://youtu.be/TWaZ39ABbpw


https://entertain.v.daum.net/v/20200210104613657?d=y




각본상 후보작 발표

1.gif

키아누 리브스 수상작품 호명

그리고 봉준호

2.gif

수상에 기뻐하는 기생충 배우들

3.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