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출연한 한 남성의 사연이 논란을 빚고 있다.

지난 17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여자친구를 암으로 떠나 보낸 남성 사연자가 출연했다. 그는 "사랑하는 사람을 잃어서 너무 힘들다"고 털어놨다.

이날 방송에서 남성의 말에 따르면 여자친구와는 대학 시절 선후배 사이로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남자가 4년간 짝사랑하다 겨우 사귀게 된 것. 그러나 안타깝게도 여성은 희귀암으로 알려진 부신암으로 인해 연애 1년 만에 25살 나이로 사망했다.

유언도 남기지 못하고 갑작스레 세상을 떠나게 된 여자친구. 사연자는 여자친구가 떠난 후 큰 슬픔에 잠겨 정신과 치료도 받고 하물며 극단적 선택까지 시도했다고 털어놔 안타까움을 더했다.

서장훈과 이수근은 "어쩔 수 없이 버텨야 한다. 네 삶을 포기하고 시간이 가기만을 바라진 말아야 한다"며 "일을 하며 남은 삶을 열심히 살아가는 것이 먼저 떠난 여자친구도 기뻐할 일이다"고 위로했다.

하지만 방송이 나간 후 뜻밖의 논란이 터졌다. 해당 사연자와 그 여자친구 지인들로 추정되는 네티즌들이 댓글에서 사연자가 거짓말을 치고 있다고 주장한 것. 이들은 "허언증 아직도 못 고쳤냐?", "거짓말 치네. 대학교 선후배 4년 짝사랑? 나랑 2년 사겨놓고 또 신분 세탁하냐. 전국적으로"라며 사연자를 비난했다.

특히 한 네티즌은 "진짜 적당히 해라. 너로 인해 농락 당한 사람들이 몇 명이니. 그 정도 사람들로 가지고 놀았으면 충분하잖아. 있지도 않은 일들 사람들한테 말하고 다니면서 농락하고 다니니까 좋냐? 이젠 고인까지 건드냐? 남의 빈소사진에 자기 사진 합성해서 영정사진 프사하고 죽은 척 코스프레에 넌 정말 너가 저지른 만큼 당해봐라"라며 일침을 가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네가 뭔데 언니 사진을 방송국에 넘겨. 언니 두고 바람 피우고 나이트 간 것도 모자라서 사랑꾼인 척 사람들한테 동정받고 싶었어? 이거 사자 명예훼손과 더불어 허위사실유포인 거 알지? 여태까지 네가 살면서 친 거짓말로 타이밍 안 좋게 우리 언니가 그렇게 된 거니까 너한테 최고의 시나리오였네. 아직도 언니 잃은 슬픔에 힘들 사람들을 왜 건드려. 지금은 방송으로 쇼를 해? 도대체 네까짓 게 뭔데?"라고 분노했다.

논란이 커지자 현재 해당 사연이 소개된 클립 영상은 채널 운영자에 의해 삭제된 상태다.


https://news.nate.com/view/20200218n080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