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Picture 3.jpg

 

7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 3회에서는 전녹두(장동윤 분)를 도와준 동동주(김소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동주에게 남자란 사실을 들킨 녹두. 녹두는 동주가 한양에 남장을 하고 왔단 사실을 언급하며 동주의 입을 막았고, 동주는 김쑥(조수향), 천행수(윤유선)에게 머리를 다듬고 있었다고 둘러댔다. 김쑥이 사내의 괴성을 들었다고 하자 동주는 아파서 굵은 소리가 나온 척 연기했다.

옷방을 빠져나온 녹두는 동주에게 좋아하는 마님과 과부촌에서 만나기로 한 거라고 밝혔다. 동주는 "여기 있는 동안 내 눈앞에서 사라질 생각은 하지도 마"라며 녹두를 감시하겠다고 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311&aid=00010565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