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MBC 월화드라마 '검법남녀 시즌2'가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의문을 던지는 정재영의 모습으로 다음 시즌에 대한 기대감을 남기며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어제(29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검법남녀 시즌2' 최종회가 닐슨 수도권 가구 기준 10.4%, 2049 시청률 5.4%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해 한국형 웰메이드 수사물의 저력을 다시 한번 입증하며 화려하게 퇴장했다.

이날 방송된 '검법남녀 시즌2' 최종회에서 이도국(갈대철 역)은 노민우와 오만석을 죽이기 위해 살인 청부업자를 고용했고 두 사람은 이를 피해 달아나다 총에 맞은 채 절벽 아래로 떨어졌다.


https://n.news.naver.com/entertain/article/076/00034478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