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불륜드라마? 자기 성찰, 인간 본연의 삶에 대한 드라마”

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 팰리스호텔에서는 채널A 새 금토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이하 ‘오세연’) 제작발표회가 개최됐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주연배우 박하선, 이상엽, 예지원, 조동혁, 정상훈, 최병모 그리고 김정민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가장 먼저 박하선은 “오랜만에 드라마를 하게 됐다. 평범한 주부 캐릭터인데, 건너편 이웃에 한 여자가 나타나고 한 남자가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제일 좋은 캐릭터인 거 같다”고 이번 드라마 속 캐릭터를 맡은 소감을 말했다. 파트너 이상엽은 “내가 부족하다는 걸 많이 느끼고, 촬영을 하면서 그런 부분들이 많이 채워지는 것 같은 느낌을 받고 있다”라고 소회를 덧붙였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382&aid=00007439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