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성훈 팀과 유노윤호 팀은 정해 놓은 점수에 맞춰 불러야 하는 고난이도 노래 대결을 시작한다. 하지만 마이크를 잡자마자 대결이라는 것을 잊고 함께 즐기며 마치 콘서트를 연상시키는 무대 매너를 보여준다고.

박준형은 중저음의 목소리로 품격 있는 노래를 선보였고 배구선수 김연경은 힘을 폭발시키는 노래로 상대 팀까지 춤추게 만드는 매력을 발산했다.

뿐만 아니라 기안84는 나얼의 '바람기억'을 원 키로 도전해 현장을 술렁이게 한다. 하지만 점점 처지는 기안84의 발라드에 박준형과 유노윤호가 백댄서를 자처, 어떻게든 무대를 이어가게 하는 눈물 나는 노력을 보인다고. 과연 god와 동방신기를 백댄서로 만든 기안84의 '바람기억' 무대는 몇 점을 받을지 호기심을 유발한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609&aid=00001339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