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배우 이선균과 김남길이 ‘예능의 신’ 송창의 PD와 함께 새로운 예능 프로그램을 론칭한다.

4일 ‘스포츠경향’ 취재 결과 송창의 PD는 이선균·김남길과 손잡고 새로운 예능 프로그램을 제작한다. 최근 송 PD는 모처에서 두 사람과 만나 이와 관련한 심도 있는 대화를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송창의 PD는 <토요일 토요일은 즐거워>, <일요일 일요일 밤에>, <남자 셋 여자 셋>, <세 친구> 등을 연출하며 1990년대 MBC 예능·시트콤 전성기를 이끌었다. 2006년 CJ E&M로 자리를 옮긴 그는 <막돼먹은 영애씨>, <롤러코스터>, <택시> 등을 통해 tvN을 신흥 강호로 성장시킨 일등공신이다.


https://entertain.v.daum.net/v/201907041435060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