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18일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부장검사 김호삼)는 하정우가 서울 강남의 한 성형외과에서 여러 차례 프로포폴을 투약받은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에 같은날 하정우 소속사 워크하우스컴퍼니는 “하정우는 얼굴 부위 흉터 때문에 평소 정기적으로 피부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그러던 중, 2019년 1월경 레이저 기계가 좋다고 알려진 모 병원 원장을 소개받았고 그 원장으로부터 하정우의 피부흉터 치료를 돕고싶다는 적극적인 의사를 전달 받았습니다”라고 운을 뗐다.

앞서 한 매체는 검찰이 재벌가 자제, 유명 연예인 등이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했다는 의혹을 수사 중이라 보도했다. 이에 하정우의 이름이 거론되기도 하며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그러던 중 검찰의 발표가 나오게 됐고, 하정우 측은 입장을 밝히게 됐다.


https://n.news.naver.com/entertain/article/468/00006278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