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산로 CJ ENM 사옥에서 엠넷 '더 콜 2'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윤종신, 김종국, 윤민수, UV가 참석해 취재진과 프로그램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특히 주목받은 인물은 윤종신이었다. 윤종신은 지난달 해외 출국 계획을 전하며 방송 역시 그만둘 것이라는 뜻을 전한 바 있다. 그런 윤종신이 '더 콜 2'에 새로이 참여하자 주목을 받은 것.

이에 대해 윤종신은 "가을에 떠나서 방송을 안 늘리려고 했는데, 이 PD와 '슈스케' 인연이 있다. '더 콜' 시즌 1을 못해서 시즌 2는 꼭 한 번 같이 하자고 했었다. 그래서 응하게 됐는데 지금 보니 하길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 알찬 시간을 보내고 있다"라고 말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421&aid=00040779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