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JTBC ‘슈퍼밴드’의 결선 진출 팀인 모네(자이로 홍이삭 김우성 벤지 황민재)가 무대에 대한 자신감과 포부를 밝혔다.

모네가 지난달 28일 방송된 JTBC '슈퍼밴드' 결선 1차전에서 유일하게 자작곡 '가져가' 무대를 선보인 가운데 프런트맨 자이로는 "이 멤버들이라면 정말 제가 하고 싶었던 트렌디한 팀 사운드를 낼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며 "저희들 각각의 다양한 매력이 음악 안에 잘 녹아들어 자유롭게 즐기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프로그램에 임하는 소감을 밝혔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241&aid=00029335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