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기생충'은 2019년 5월 열린 제72회 칸국제영화제에서 한국 영화 최초 황금종려상을 수상했고 곧바로 그해 5월 30일 국내 개봉해 53일 만에 1000만 관객을 돌파, 작품성과 흥행을 동시에 거머쥐었다. 또한 '기생충'은 배급사 네온(NEON)을 통해 지난해 10월 11일 북미에서 정식 개봉,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 외국어영화상, 제26회 미국 배우조합상(SAG) 앙상블상, 제72회 미국 작가조합상(WGA) 각본상, 제73회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 외국어영화상·각본상, 그리고 대망의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 작품상·감독상·국제영화상·각본상까지 휩쓸며 한국 영화의 새로운 역사를 만들었다.

수많은 패러디를 낳은 수상 소감에 대해서도 특유의 위트를 전한 봉준호 감독. 그는 "유세윤, 문세윤 씨 참 천재적인 것 같다. 존경한다. 최고의 엔터테인너다. 오늘 아침에 마틴 스코세이지 감독이 편지를 보냈다. 나로서는 영광이었다. 개인적인 편지라 전부 공개할 수는 없지만 마지막 문장에 '그동안 수고했고 좀 쉬어라. 대신 조금만 쉬어라. 빨리 컴백해라'고 하더라. 그게 정말 감사했다"고 고백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076&aid=0003532926



https://youtu.be/Wz4ztseK7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