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지상파 드라마 PD 크리에이터 1호' 노도철 PD가 '검법남녀' 제작사인 HB엔터테인먼트로 이적해 드라마 크리에이터로서의 업무에 집중하며 '검법남녀' 시즌3 제작에 돌입한다.

한 드라마국 관계자는 30일 일간스포츠에 "노도철 PD가 제작사 HB엔터테인먼트와 손잡는다. 시즌1과 시즌2를 함께하며 두터운 신뢰를 쌓았고, 크리에이터로서의 역할에 집중하기 위해 MBC에 사표를 제출했다"고 전했다.

노도철 PD는 1996년 MBC에 입사했다. 예능국 PD로서 '일요일 일요일 밤에-게릴라 콘서트' '느낌표-하자하자'를 연출했다. 시트콤 '두근두근 체인지' '안녕, 프란체스카' '소울메이트'로 큰 성과를 거뒀다. 이후 드라마국으로 넘어가 '종합병원2' '반짝반짝 빛나는' '엄마의 정원' '군주' 등을 연출했다.


https://n.news.naver.com/entertain/article/241/00029537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