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강동원은 "처음 왔을 때는 여행 온 것 같아 그렇게 좋더니, 역시 시간이 지나니 힘들긴 힘들더라"며 타지 생활의 고충을 토로한다. 뒤이어 할리우드 영화 관계자들이 강동원의 외모에 대해 어떻게 말했느냐는 질문에 강동원은 "'핸섬'이라고 했어요"라고 명쾌하게 답하고 "나이는 20대 중후반으로 봐요, 저야 좋죠 뭐"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낸다.

무엇보다 강동원은 할리우드 진출을 결심하게 된 계기에 대해 "다양하고 재밌고 완성도 높은 영화를 하고 싶다는 꿈이 있었고, 시장을 넓혀 한국에서도 더 큰 영화를 찍고 싶다는 생각이 제일 컸다"고 말한다. 할리우드에서 인지도를 키워 한국 영화 예산을 늘리고 싶다는 도전 의식을 드러낸 것.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108&aid=00027950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