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png

 

이준기와 문채원 주연의 tvN ‘악의 꽃’ 촬영이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20일 OSEN 취재 결과 ‘악의 꽃’은 21일 모처에서 첫 대본리딩을 가진다. 이준기와 문채원을 비롯한 주요 배우들이 참석해 김철규 감독과 유정희 작가를 만날 전망이다.

‘악의 꽃’은 잔혹한 과거를 숨기고 신분을 바꾼 남자와 그의 과거를 추적하는 강력계 형사 아내의 부부 서스펜스 멜로물이다. 참신한 소재와 풍성한 볼거리로 tvN의 2020년 기대작으로 손꼽히고 있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02201650348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