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펭수와 처음으로 만난 이병헌은 "하정우 씨가 가장 순발력 있는 사람이라 생각했는데 펭수의 순발력을 따라갈 수가 없다. 정말 많이 웃었다"고 말했다.

하정우는 부모님 반응을 추측하며 "큰일했다고 생각하실 것 같다. 아까 사진도 같이 찍었는데 크게 인화해서 부모님댁에 걸어두려고 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전혜진 역시 "아이들은 당연히 좋아하는데 어른들도 명함 하나 갖고 오라고 하더라"고 말했고 배수지는 "슈퍼스타니까 당연히 펭수를 알고 있었다"며 "실물이 훨씬 예쁘다"고 덧붙였다.

https://entertain.v.daum.net/v/201912161948320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