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17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에는 재무 설계를 위해 상담사를 찾은 함소원과 진화(26) 부부의 일상이 전파를 탔다.

재무설계사는 “현재 재산을 알아야 상담을 해줄 수 있다”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이에 함소원은 “부동산이 4~5개가 있다. 아파트 2채, 빌라 2채, 또 전원주택이 있다. 그 중 부동산 4개가 경기도에 있고, 하나는 서울 방배동에 있다”고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함소원은 “제가 가지고 있는 돈은 제 느낌에 너무 적다”며 “미스코리아 시절부터 돈을 모으는 재미로 살았다”고 말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016&aid=00015802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