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54 댓글 13
Picture 1.jpg

 

▼ 이하 한글문화연대 공식입장 서평

영화 '나랏말싸미'의 역사 왜곡을 제대로 알자

영화나 연극, 방송극, 만화 등 창작물을 만들어내는 데에 사실과 다른 허구를 바탕으로 삼는 일은 어쩔 수 없고, 상상력의 작동이라는 측면에서는 허구가 창작의 본질일 수도 있다. 물론 역사의 줄기까지 허구로 지어내는가 세부 사정만 허구로 그려내는가의 차이는 매우 크다. 그 경계가 어디라고 말하기는 어렵겠지만, 역사의 줄기마저 허구로 지어내는 순간 우리는 그러한 창작이 심각한 역사 왜곡을 저지를 수 있음을 경고하지 않을 수 없다.

영화 '나랏말싸미'는 한글 창제의 주역을 '신미대사'로 그리고 있는데, 이 영화는 이런 가정을 허구가 아니라 사실이라고 믿는 감독의 소신에 바탕을 두고 있어서 일반적인 창작의 자유와는 결이 다르고 위험하다. 이미 국어학계와 역사학계에서 정설로 자리 잡은 세종의 한글 창제 사실을 뒤집으려는 ‘의도’가 깔려 있는 것 같다. 자칫, 세종을 남의 수고 가로채 자기 위신 세우려는 나쁜 임금, 못난 임금으로 몰아갈 위험이 매우 높다. 세종 시대의 사회 발전을 이루어낸 과학기술, 음악, 의학 등의 성과물에는 장영실, 이천, 박연 등 그 주역이 역사에 등장한다. 그렇듯이 조선왕조실록에 세종이 훈민정음을 창제했다고 나오는 것은 오로지 세종이 훈민정음을 창제했기 때문이다. 다른 이유가 있는 게 아니다.

우리는 영화나 방송극에서 역사를 배우려 해서는 안 된다는 평범한 진리를 다시 한 번 확인하면서, 그런 역사물을 볼 때에는 더더욱 역사적 사실을 찾아보길, 대중매체에서도 역사적 사실을 함께 다루어주길 바라는 마음을 밝힌다. 특히 두 가지만은 분명하게 아는 게 좋겠다.

첫째, 훈민정음 창제의 주역은 세종대왕임이 이제는 학계의 정설이다. 신미대사는 물론이요, 집현전 학자들도 결코 주역이 아니다. 훈민정음을 전공한 국어학자들이 쉽게 쓴 책을 참고하길 권한다.

둘째, 영화 막판에 훈민정음 서문 “나랏말싸미 듕귁에 달아....”가 109자였는데 여기서 1자 줄여 108자로 만들어 훈민정음 창제 주역인 신미대사의 공을 기린다는 대목이 나오는데, 이 서문은 세종이 아니라 세조 때 나온 ‘언해본’ 즉 우리말로 풀어 한글로 적은 훈민정음 언해본의 서문이다. 영화에서는 당초 훈민정음 해례본 서문이 그랬다는 착각을 일으킨다. 세종 때 지은 ‘훈민정음’ 해례본의 세종 서문은 한자로 적은 한문 문장으로, 글자 수는 54자이다.

2019년 7월 31일
사단법인 한글문화연대


https://entertain.v.daum.net/v/20190731120916224


  • 조만간핑크빛 2019.07.31 18:32
    창작물이라도 역사기반인데 왜곡을 해도 정도가 있죠 수출부터 막고 영화 진짜 망했으면 좋겠어요
  • 수박멜론 2019.07.31 19:37
    이 영화 정말 시러
  • 알라스타샤 2019.07.31 19:48
    이런 입장표명이 많아져야하고 사람들도 제대로 알아야한다고 생각합니다     
  • 미티미티 2019.07.31 21:24
    진짜 저런걸 해외상영을 한다는게 너무 화가난다
  • 루페스트리 2019.07.31 21:41
    이번에 제대로 쳐 망해야 예술가랍시고 실존인물을 그것도 세종대왕을 모독하는 일이 없을 거예요
  • 너뭐하묘 2019.07.31 21:53
    해외 상영좀 어떻게 막았으면 좋겠다 ㅠ
  • 딸기우유쭉쭉간다 2019.07.31 22:07
    다시는 세종대왕과 한글탄생에 역사왜곡을 시도하려는 나쁜 사람들이 없었으면 좋겠어요     
  • 매화나무 2019.07.31 22:15
    진짜 감독, 배우, 욕나온다
  • 몽실몽실 2019.07.31 22:28
    배우들도 진짜 실망임
  • 달리자부꾸미 2019.07.31 23:50
    불교계에서 쌍수를 들고 환영하는 게 더 기막혀
  • 잠튕구링 2019.08.01 00:11
    배우들도 진짜 문제임
  • 겨울바닥 2019.08.01 00:48
    정신빠졌어
  • 피부가팽팽 2019.08.01 01:12
    저런 영화가 투자 받고 만들어졌다는게 이해가 안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사이트 장애 관련 공지사항 네모판 2021.11.29
139209 뭉쳐야찬다 다음 주 예고 7 히로리 2019.10.29
139208 뭉쳐야찬다 이형택 선수가 동갑인 안정환 감독과 불편했던 순간 12 히로리 2019.10.29
139207 지숙, 기업인 이두희와 핑크빛 열애 "진지한 만남 中" 7 레이지 2019.10.29
139206 '뉴스데스크' "'프듀X' 엑스원 순위조작 정황 멤버 최소 3명" 7 레이지 2019.10.29
139205 할로윈을 맞이하는 배우 이미도 11 매화나무 2019.10.29
139204 "역시 장나라"…1회부터 휘몰아친 'VIP', 최고 시청률 9.1% 6 몽실몽실 2019.10.29
139203 동상이몽 강남 이상화 결혼식을 축해해준 고다이라 15 달리자부꾸미 2019.10.29
139202 한지민 "'청룡' 여우주연상..김혜수, 대기실서 오열하며 축하" 7 잠튕구링 2019.10.29
139201 '냉부해' 박준금 "몸무게 43kg에 허리는 23인치...늘 유지 중" 3 잠튕구링 2019.10.29
139200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윤시윤-정인선-박성훈, 찢겨진 사진에 드러난 진실 1 잠튕구링 2019.10.29
139199 마리텔에서 유퀴즈를 언급하겠다고 약속한 마리텔 조연출 8 겨울바닥 2019.10.29
139198 ‘어쩌다 발견한 하루’ 김혜윤♥로운, 수돗가 앞 달달 분위기 포착 5 피부가팽팽 2019.10.29
139197 ‘냉장고를 부탁해’ 11월25일 마지막 방송…“게스트 없이 멤버들끼리” 10 피부가팽팽 2019.10.29
139196 MBC를 접수한 펭수 마리텔 31회 예고! 6 베스블루 2019.10.29
139195 MC몽은 '싫어요', MC몽 음악은 '좋아요' 6 미숫카루 2019.10.29
139194 오늘 올라온 이동국이랑 시안이 5 ~해보아요 2019.10.28
139193 구해줘홈즈 거실에서 사그라다 파밀리아 성당이 보이는 역대급 뷰를 가진 집 12 클레오빡돌아 2019.10.28
139192 이번주 스푸파2 이탈리아 시칠리아 3 백숙후룹쩝쩝 2019.10.28
139191 슈돌 아빠에게 립스틱 뺏기고 서러움 폭발하는 건후 8 기쁜흐느낌 2019.10.28
139190 오늘 청룡 핸드프린팅 행사 김향기 6 울다웃다 2019.10.2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827 1828 1829 1830 1831 1832 1833 1834 1835 1836 ... 8792 Next
/ 87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