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 (2).jpg

 

이날 서장훈과 이수근은 둘째이모 김다비의 노래 '주라주라'를 열창하며 뽕삘 가득한 오프닝을 열었다.

이어 두 사람은 "임영웅 씨와 관련된 사연이 많이 등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수근은 "임영웅 팬클럽에서 '보고싶다'는 문의가 쇄도하고 있다. 특히 김영옥 선생님은 영웅이 이야기만 나오면 설레한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311&aid=00011516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