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이날 김용명은 장성규에게 팩트를 체크했다. 그는 "'워크맨'이 조회수가 엄청나다. 소문에 의하면 출연료를 받고, 그 이후 조회수 올라가면 억 대로 받는다더라"고 물었다.

이에 장성규는 "MBC '전참시'에서 돈 이야기를 한 적이 있어서 제작진과 약속을 했다. 앞으로 어디서든 '워크맨'에 관련한 이야기를 안 하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장성규는 "새로운 계약이 있었다"면서 "회사 측에서 '안 그래도 챙겨주려고 했는데 왜 그런 이야기를 했냐'고 하더라. 난 질문을 해서 솔직한 캐릭터라서 이야기 했는데, 서운해 하더라"고 털어놨다.


https://entertain.v.daum.net/v/201911132348120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