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6일 방송된 JTBC '열여덟의 순간'에서는 유수빈(김향기)이 최준우(옹성우)에게 고백했다.

이날 수빈은 준우에게 얼떨결에 좋아하는 마음을 고백했다. 고백 이후 대답을 고민하는 준우와 민망함에 아무 말도 하지 못하는 수빈은 어색하게 나란히 걸었고, 결국 수빈은 "아까 한 말 농담"이라고 번복했다.

수빈은 가출을 감행했으나 결국 늦은 밤 집으로 돌아갔다. 준우는 이런 수빈을 걱정하며 문찬열(김가희)의 집으로 찾아갔다. 하지만 먼저 도착한 마휘영(신승호)에 데려다 줄 기회를 놓쳤고, 아쉽게 두 사람의 뒷모습을 바라볼 뿐이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477&aid=00002000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