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Mnet '프로듀스X101' 메인작가가 연습생 선발 과정에 대해 "제작진의 다수결로 진행됐고 조작은 없었거나 몰랐다"고 답했다.

7일 오후 2시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합의21부(부장판사 김미리)의 심리로 업무방해 및 사기 혐의 등으로 구속된 안모PD와 김모CP를 비롯한 불구속된 조연출 이씨,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를 받는 소속사 관계자들에 대한 세 번째 공판이 진행됐다. 이날 재판은 코로나 19 감염 우려로 입석을 제한하고 최소한의 방청 인원만을 받았다.

지난달 23일 열린 2차 공판 이후 김CP는 각 변호인들은 증거 자료와 증인신청서를 법원에 제출했다. 이날 '프로듀스X101'의 메인작가로 참여한 이모씨가 증인으로 출석했다. 프리랜서로 일하는 그는 안PD와의 인연으로 시즌4 메인작가로 합류해 프로그램 구성과 대본작성 등의 업무를 담당했다. 그에 따르면 국민프로듀서 대표로 출연한 이동욱 매니저와 주로 연락했고 담당 작가들의 보고에 따라 문제가 있을 때는 연습생들의 소속사와도 접촉했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04071540314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