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이변은 없었다. 영화 '기생충(봉준호 감독)'이 아카데미 입성의 첫 발을 디뎠다.

'기생충'은 17일 오전(한국 시각) 발표된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 외국어영화상 부문 예비 후보 리스트에 포함됐다.

바클라프 마호울 감독의 '더 페인티드 버드', 타넬 툼 감독의 '진실과 정의', 라지 리 감독의 '레미제라블', 바너버스 토스 감독의 '살아남은 사람들', 루보미르 스테파노브·타마라 코테브스카 감독의 '허니랜드', 얀 코마사 감독의 '성체축일', 칸테비르 발라고프 감독의 '빈폴', 마티 디옵 감독의 '애틀랜틱스',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의 '페인 앤 글로리'와 경쟁한다.


https://n.news.naver.com/entertain/article/241/00029885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