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삼시세끼' 어촌편이 11일 첫 녹화를 시작하며 편성일도 잡혔다.

한 예능국 관계자는 9일 일간스포츠에 "tvN 대표 장수 예능 '삼시세끼' 어촌편이 11일 남해안의 한 섬에서 촬영을 시작한다. 차승원·유해진·손호준이 고정 멤버로 이끌고 게스트가 투입돼 힘을 보탠다"고 밝혔다.

또한 '삼시세끼' 어촌편은 5월 1일 오후 9시 10분으로 편성이 잡혔다. 주목할 점은 SBS 상반기 기대작인 김은숙 작가·이민호 주연의 '더 킹'과 금요일 편성이 겹친다. '더 킹'은 금·토요일 오후 10시로 금요일이 '삼시세끼'와 겹친다. '삼시세끼'가 오후 9시에 시작해도 11시까지 방송되기에 사실상 정면승부나 다름없다. '삼시세끼'가 예능이지만 방송 내내 두 자리수 시청률을 유지했기에 드라마 업계에서는 복병으로 생각한다.


https://n.news.naver.com/entertain/article/241/0003015420